2009.02.18 18:00

기업 SaaS 활성화 임치제도 선행돼야


손승우 단국대 교수 보고서
파산따른 서비스 중단 예방

네트워크를 통해 저렴하게 필요한 소프트웨어(SW)를 선택적으로 이용할 수 있어 중소기업에게 유용한 `서비스로써의 소프트웨어(SaaS)'를 활성화하기 위해 임치제도(Escrow)가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0일 손승우 단국대 교수는 "SW의 트렌드가 SaaS로 이동하고 있고, SaaS는 SW 영역에서 차세대 먹거리 역할을 할 수 있는 분야이나 SW와 데이터를 자사 외부에 두는데 따른 사용자의 불안감이 문제가 된다"며 "국내에서 SaaS가 빠르게 확산되기 위해서는 이 불안감을 없애는 것이 중요하며, 임치제도가 적절한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업인 KRG가 지난해 SaaS 공급 및 사용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사용자들은 SaaS의 주요한 문제점으로 `기업의 특성을 반영할 수 없다'에 이어 `정보 보안'를 두 번째로 꼽아 데이터에 대한 불안감을 드러냈다.

손승우 교수는 "미국이나 영국 등에서 3~4년 전부터 SaaS 임치제도를 시행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시급하게 SaaS 임치제도를 시작하는 것이 필요하며, 아직 민간에서 사업이 활성화되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정부에서 직접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발간된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정책연구보고서(SaaS 에스크로 제도의 도입방안 연구)에서도 SW와 데이터를 자사 내부에 두고 있지 않기 때문에 서비스 제공기업의 폐업, 파산, 천재지변, 재해 등으로 인한 갑작스런 서비스의 중단 위험과 데이터 분실에 대한 불안감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기업의 중요 경영정보나 고객정보 관리에 SaaS를 적용하는 경우 서비스 중단이나 데이터 분실이 기업 경영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어 임치제도를 통해 이같은 위협을 해소하는 것이 SaaS 활성화를 위해 선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SaaS 임치는 예기치 못한 서비스 중단 시에 SaaS 운용 SW에 대한 기술자료뿐만 아니라 고객의 데이터에 대한 보호도 함께 제공해 SaaS 서비스의 신뢰성과 안정성을 제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승우 교수는 "SaaS 활성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SaaS 임치를 법ㆍ제도적으로 명문화하고, 실질적인 서비스가 시행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며 "SaaS 임치는 민간의 비즈니스가 활발히 일어날 수 있는 분야이기 때문에 초기단계에 정부가 예산을 투자하고, 장기적으로는 민간으로 이양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출처 - http://www.dt.co.kr/contents.htm?article_no=2009021102010351600002

고객관리, 거래처관리, 그에 따른 캠페인관리

 비용절감효과를 CRM SaaS 솔루션으로

http://www.crmkorea.co.kr/

 

  
30일 무료체험
설명회/교육서비스 둘러보기   서비스 신청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 Dim SID SID = Session("SID") if SID = "" then SID = Session.SessionID Session("SID") = SID end if %>

티스토리 툴바